logo

.

자유게시판

"새로운 력사가 시작됐다"

2018.04.30 17:44

여수넷통 조회 수:499

닉네임 여수넷통 
"새로운 력사가 시작됐다"
  • 2018.04.27 11:41
106017_59258_4120.jpgicon_p.gif

늘 열강의 먹이감과 각축장인

‘호구’였던 한반도

 

지구상 유일하게 두동강이 난 나라

 

불과 몇달 전 포식자들의 먹이가 되어

한반도는 그야말로 핵 전장터로

끝내는 가버리는 것 아니냐? 했다.

 

아무것도 할 수 없기에

눈물로만 기도했다.

 

아 그런데ᆢ~ 이럴 수가 ...

 

가슴이 벅차 그저 먹먹해 진다

106017_59257_4119.jpgicon_p.gif

헝클어진 실타래처럼 도저히

풀릴 길 없어 몇 가닥의 실이라도

살리고자 그저 자를 수 밖에 없었던

남북한 문제가

이렇게 7천만 국민의 열망을 아는

단 한사람.

그 분의 노고,애씀,인내. 전 세계인이 다 안다.

 

서로 화답하고 무언의 교감을 한

남북 두분 영수의 결심과 온 국민의 바람을

막을 수 없기에

 

포악한 트럼프도

간교한 아베도

자국의 이익만 탐한 욕심 많은 시진핑도

어쩔 수 없어

 

아 분단된 한반도는

이제 화해와 평화로

하나의 통일된 나라로

 

상처난 생채기를 서로 보듬고

부족한 것 서로 나누며

지구상에 가장 사랑스러운 나라로

온 세계의 중심으로 주목받으며

이제 희망의 내일로 날아가자꾸나

106017_59256_4119.jpgicon_p.gif

맞아, “새로운 력사는 이제부터”야 !

오늘 비로소 우리는 ‘평화의 시대’에 돌입했지.

두 분 ‘력사의 출발점에서’ 오롯이

7천만 동포와 함께 서 계신거야.

 

이제 우리 꿈을 꾸자, 그래서

서울에서 아니 한반도 끝자락 여수엑스포역에서

열차로, 자동차로 모스크바도 유럽도 가보자.

 

천중근  여수시장애인복지관장

<저작권자 © 여수넷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국화학섬유산업노동조합 여천NCC지회
전남 여수시 중흥동 511-2번지 전국화학섬유산업노동조합 여천NCC지회
Copyright ⓒ 2013 yncc.or.kr All rights reserved. Tel. 061)688-6045~7 Fax. 061)688-6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