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

교육선전

교육선전 웃기기는 쉬워도

2018.11.30 16:00

노동조합 조회 수:143

정기훈 기자사람 웃기기는 쉬워도 울리기는 어렵다고, 오래전 마당극 만들면서 배웠다. 상황을 비트는 말 한마디로, 넘어지고 부딪히는 과장된 몸짓으로도 웃음은 터졌다. 그러나 눈물은 슬픈 감정을 땔감 삼아 물 데우는 일이었다. 열기가 차곡차곡 쌓이다 어느 순간 왈칵 끓어넘친다. 쉽지 않아 속이 끓었다. 웃는 사람 사진 찍기는 수월해도 우는 사람 담기가 난감하다. 카메라 방패 삼아 눈물 앞에 서지만 이내 주춤거린다. 디지털카메라 셔터 한 번 누르기란 일도 아니었지만, 눈물에 공감하는 일이 자주 힘겹다. 길에 나섰다지만 인격권이 또한 엄연했다. 약속은 쉽지만, 온전히 지키기가 어렵다. 기대 컸던 사람들이 길에 섰다. 한뎃잠과 단식과 몸싸움이 이어진다. 간절함을 내보이는 일이란 고난을 앞다투는 일이 됐다. 고상할 수가 없다. 거기 청와대 앞길이 고생길이다. 곡기 끊고 비닐집 앉은 공공기관 비정규 노동자가 그 앞 집회를 지켜보다 울었다. 별다를 것 없는 처지 사람들이 옆자리 지켜 응원했다. 약속 이행을 채근했다. 악덕 채권자 취급 수모를 견뎌 목소리 높였다. 사람들은 슬퍼도 울지만 많이 기뻐도 운다. 사람 울리는 게 이래저래 쉬운 일이 아니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86 노동3권 및 임금에 대한 이해 file yncc노동조합 2019.04.08 129
2785 2018년 12월 3일 월요일 노동조합 2018.12.03 144
2784 직장 내 괴롭힘 예방·대응, CEO 의무 강화된다…산재보상도 가능 노동조합 2018.12.03 93
2783 잠깐 일자리만 준다고 해결되지 않는다 노동조합 2018.12.03 157
2782 2018년 11월 30일 금요일 노동조합 2018.11.30 158
2781 "군산지역 ‘화학물질 대응 정보시스템’ 운영해야" 노동조합 2018.11.30 65
» 웃기기는 쉬워도 노동조합 2018.11.30 143
2779 2018년 11월 28일 수요일 노동조합 2018.11.28 217
2778 삼성-직업병 피해자 11년 간의 갈등 종지부…하지만 숙제도 노동조합 2018.11.28 70
2777 "직장 괴롭힘 방지 위해 노사정 사회적 대화 필요" 노동조합 2018.11.28 85
2776 2018년 11월 21일 수요일 노동조합 2018.11.21 108
2775 하이트진로, 직원 가족과 산재공방 왜? 노동조합 2018.11.21 87
2774 쌍용차 노동자들에 대한 국가 손배청구는 철회돼야 한다 노동조합 2018.11.21 102
2773 2018년 11월 19일 월요일 노동조합 2018.11.19 139
2772 뇌심혈관질환 고시의 한계와 평가 노동조합 2018.11.19 79
2771 유해물질에서 옥외노동자 안전 지킬 대책은 노동조합 2018.11.19 66
2770 2018년 11월 16일 금요일 노동조합 2018.11.16 151
2769 슬퍼할 시간마저 빼앗긴 과로사 유족들 노동조합 2018.11.16 70
2768 풀, 빵 노동조합 2018.11.16 87
2767 2018년 11월 15일 목요일 노동조합 2018.11.15 82
.
전국화학섬유산업노동조합 여천NCC지회
전남 여수시 중흥동 511-2번지 전국화학섬유산업노동조합 여천NCC지회
Copyright ⓒ 2013 yncc.or.kr All rights reserved. Tel. 061)688-6045~7 Fax. 061)688-6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