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

교육선전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최근 라돈이 함유된 대진침대가 연간 허용치의 최대 9배까지 방사선을 방출한다는 2차 조사 결과를 내놓은 뒤 노동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은 자연방사성 물질이라는 이유로 노동안전보건 관리 대상에서 빠져 있다.

22일 고용노동부는 “매트리스 제조업체 3곳을 긴급점검한 결과 현재는 라돈 검출 원인으로 지목된 모나자이트를 취급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원자력안전위가 모나자이트 유통경로를 확인하는 대로 관련 업체 조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른바 ‘라돈침대’ 파문이 확산하면서 노동부도 라돈 관련 대책 마련에 나선 모양새다.

사업장에서 라돈 노출 경고음은 2013년부터 울렸다. 근로복지공단은 그해 7월 라돈(또는 붕괴물질)으로 인한 폐암을 업무상질병 인정기준에 포함시켰다. 2015년에는 라돈 폐암으로 사망한 서울지하철 노동자가 산업재해를 인정받았다.

그럼에도 노동부와 환경부가 관리책임을 서로 떠넘기면서 라돈에 노출된 노동자들이 무방비 상태에 놓여 있다. 노동부는 올해 3월에야 ‘화학물질 및 물리적 인자의 노출기준’ 고시를 개정해 라돈 노출기준을 600베크렐(Bq/㎥)로 신설했다. 그전까지 실내공기질 관리법(실내공기질법)에 따라 환경부가 정한 라돈 노출 권고기준(다중이용시설 148베크렐, 주택 200베크렐)만 존재했다.

안전보건공단 산업안전보건연구원 의뢰로 ‘라돈의 직업적 노출기준 및 관리기준 마련방안’ 연구용역을 한 최은희 원광대 교수(간호학)는 “우리나라 산업안전보건법에 방사선 건강장해 예방의무는 있는데 세부 기준을 명시한 규칙은 인공방사선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고 라돈 같은 자연방사성 물질은 안전관리 기준이 없는 실정”이라며 “호흡보호구 착용과 라돈 노출 저감대책을 담은 라돈 안전보건 지침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25 ‘문송면’을 불러내야 하는 현실 노동조합 2018.06.08 30
2524 줬다 뺏기 노동조합 2018.06.08 74
2523 2018년 06월 05일 화요일 노동조합 2018.06.05 60
2522 군산 화학공장 100곳 밀집…사고 대응 매뉴얼은 미비 노동조합 2018.06.05 48
2521 형평성은 얻었지만, 안정성은 실패했다 노동조합 2018.06.05 49
2520 2018년 06월 04일 월요일 노동조합 2018.06.04 42
2519 유해가스 반경 2㎞ … 도민 200만 '시한폭탄' 안고 산다 노동조합 2018.06.04 32
2518 악법은 노동조합 2018.06.04 34
2517 2018년 05월 30일 수요일 노동조합 2018.05.30 60
2516 진해-거제 해저 가스관공사장 비소중독 노동자 2명 산재 인정 노동조합 2018.05.30 45
2515 11년 만의 산업재해 승인 노동조합 2018.05.30 47
2514 2018년 05월 28일 월요일 노동조합 2018.05.28 60
2513 고용노동부, 질식사고 발생 폐수처리업체 작업중지 노동조합 2018.05.28 35
2512 사업장 화학물질 관리방법 알려 드립니다 노동조합 2018.05.28 38
2511 2018년 05월 25일 금요일 노동조합 2018.05.25 64
2510 “지병있는 노동자 추운날 일하다 숨졌으면 산재” 노동조합 2018.05.25 40
2509 동네북, 최저임금 노동조합 2018.05.25 56
2508 2018년 05월 23일 수요일 노동조합 2018.05.23 64
» 1급 발암물질 라돈 공포에 노동자는 ‘무방비’ 노동조합 2018.05.23 35
2506 근로기준법을 위반할 수 있는 합법적인 도구 노동조합 2018.05.23 43
.
전국화학섬유산업노동조합 여천NCC지회
전남 여수시 중흥동 511-2번지 전국화학섬유산업노동조합 여천NCC지회
Copyright ⓒ 2013 yncc.or.kr All rights reserved. Tel. 061)688-6045~7 Fax. 061)688-6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