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

교육선전

사진=SBS 뉴스 캡처
<사진=SBS 뉴스 캡처>

‘라돈’ 유해물질이 사회적인 문제로 떠오르면서 ‘라돈’에 대한 경각심이 제기되고 있다. 라돈은 무색, 무취의 1급 발암물질로 암석과 물 속에서 라듐이 핵분열할 때 발생된다. 또한 흡연 다음으로 폐암을 유발해 일명 ‘침묵의 살인자’로 불린다.
 
지난 3일 대진침대에서 ‘라돈’ 성분이 안전기준치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라돈’의 위험성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하지만 ‘라돈’의 위험성을 인지해야 한다는 지적은 앞서 서울시의회에서 한차례 다뤄진 바 있다. 
 
지난 2015년 서울특별시의회 박운기 의원은 ‘사무실 및 작업장의 라돈 측정 근거 마련을 위한 산업안전보건법 개정건의안’ 및 ‘지하철 역사 초미세먼지 측정을 위한 다중이용시설 등의 실내공기질관리법 개정건의안’을 대표발의 했다. 
 
당시 박운기 의원은 ‘다중이용시설 등의 실내공기질관리법’에 의해 라돈을 포함한 9개 한목에 대해서만 실내공기질을 측정하고 지하철 역사와 사무실 등의 현장에서는 이뤄지지 않은 부분을 지적했다. 
 
때문에 지하철 터널에서 근무하는 근로자들은 항상 라돈에 노출되는 것은 물론 이미 ‘라돈’으로 목숨을 잃은 사례가 이어지면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초미세먼지는 ‘환경정책기본법’에 따라 일반 대기 측정을 하고 있으며, 시민들이 오가는 지하철 역사에서는 측정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한편, 이번 대진침대 라돈 검출 사건이 청와대 청원까지 올라가면서 향후 대책 마련에 관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85 어린이가 행복한 나라 위해 다시 법을 바꿔 주기를 노동조합 2018.05.09 23
2484 2018년 05월 08일 화요일 노동조합 2018.05.08 44
» ‘라돈’ 유해물질 지하철 역사에도?...“시민들 무방비로 노출" 노동조합 2018.05.08 31
2482 노조할 ‘자유’를 위하여 노동조합 2018.05.08 30
2481 2018년 05월 04일 금요일 노동조합 2018.05.04 56
2480 주요 노동 현안에 밀린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 노동조합 2018.05.04 49
2479 할머니의 마라톤 노동조합 2018.05.04 48
2478 2018년 05월 03일 목요일 노동조합 2018.05.03 57
2477 화학물질 유통이력 추적관리한다 노동조합 2018.05.03 29
2476 죽은 자의 산재 승인 취소하라는 유성기업, 노조파괴는 지금도 진행 중 노동조합 2018.05.03 37
2475 2018년 04월 27일 금요일 노동조합 2018.04.27 66
2474 말만 무성했던 '기업살인 처벌법' 노동조합 2018.04.27 32
2473 소풍 가자 노동조합 2018.04.27 55
2472 2018년 04월 26일 목요일 노동조합 2018.04.26 45
2471 "30년 전 처참한 노동환경, 지금도 그대로" 노동조합 2018.04.26 32
2470 남북정상회담과 노동 노동조합 2018.04.26 33
2469 2018년 04월 24일 화요일 노동조합 2018.04.24 64
2468 ‘삼성 작업환경보고서’ 갈등 촉발된 까닭은? 삼성만의 ‘이상한 관행’ 노동조합 2018.04.24 30
2467 "재벌 자녀 초고속 승진은 근로기준법 위반" 노동조합 2018.04.24 57
2466 2018년 04월 23일 월요일 노동조합 2018.04.23 43
.
전국화학섬유산업노동조합 여천NCC지회
전남 여수시 중흥동 511-2번지 전국화학섬유산업노동조합 여천NCC지회
Copyright ⓒ 2013 yncc.or.kr All rights reserved. Tel. 061)688-6045~7 Fax. 061)688-6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