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

교육선전

교육선전 할머니의 마라톤

2018.05.04 14:42

노동조합 조회 수:48

 
▲ 정기훈 기자

평소 아이를 돌봐 주지 못해 미안하다고 멀리 사는 엄마가 말했다. 괜찮다고 대답했지만 아쉬울 때가 있다. 노동절에 출근하려는 데 아이 맡길 곳을 찾느라 가슴 졸여야 했다. 가깝지도 않은 처가에 아쉬운 소리를 좀 했다. 장난감 선물 인심 후한 할머니 품에 안겨 아이는 하루 잘 지냈다. 품에는 평소 노래를 부르던 변신 공룡을 끼고 있었다. 장난감 쇼핑에 심취했던지 마트에서 그만 바지에 쉬를 했단다. 그러거나 말거나 새 팬티와 바지 입고 아이는 저녁 내내 신났다. 마음이 놓였다. 할머니는 해결사였다. 할머니 등은 편안한 침대였고, 할머니 주머니는 제 주머니였다. 달달한 간식도 할머니 집엔 많았다. 아이들 보는 만화에서도 할머니는 대놓고 슈퍼맨이다. 쉬가 급한 아이를 안고 뛰고 난다. 풍선 몇 개면 하늘을 둥둥 날았다. 하늘 나는 예쁜 꿈이라도 꾸고 싶은지 아이는 할머니 등에 업혀 내릴 줄을 모른다. 날도 좋으니 걷고 뛰자며 온 가족이 노동절 마라톤대회 나섰는데 하늘 향해 두 팔 벌려 매달린다. 자식 다 키운 할머니는 요즘 손주 돌보느라 맘 편히 늙지를 못한다. 어쩌다 계 모임에서 봄바람 쐬러 간대도 자식 손주 일정 살피느라 답이 늦다. 사골곰탕 한 솥 끓여 두고 할아버지와는 주말부부 생활이다. 낯선 냉장고 정리를 두고 다 큰 자식과 다툰다. 어린이집이며 학교를 매일같이 오간다. 우리고 또 우려내 사골곰탕 같은 노동이 이어진다. 좋은 일자리와 노동존중 사회 만드는 일이 다가올 초고령사회에서 중요한 노인복지가 되겠구나 싶었다. 이제 막 마라톤 출발선 앞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85 어린이가 행복한 나라 위해 다시 법을 바꿔 주기를 노동조합 2018.05.09 23
2484 2018년 05월 08일 화요일 노동조합 2018.05.08 44
2483 ‘라돈’ 유해물질 지하철 역사에도?...“시민들 무방비로 노출" 노동조합 2018.05.08 30
2482 노조할 ‘자유’를 위하여 노동조합 2018.05.08 30
2481 2018년 05월 04일 금요일 노동조합 2018.05.04 56
2480 주요 노동 현안에 밀린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 노동조합 2018.05.04 49
» 할머니의 마라톤 노동조합 2018.05.04 48
2478 2018년 05월 03일 목요일 노동조합 2018.05.03 57
2477 화학물질 유통이력 추적관리한다 노동조합 2018.05.03 29
2476 죽은 자의 산재 승인 취소하라는 유성기업, 노조파괴는 지금도 진행 중 노동조합 2018.05.03 37
2475 2018년 04월 27일 금요일 노동조합 2018.04.27 66
2474 말만 무성했던 '기업살인 처벌법' 노동조합 2018.04.27 32
2473 소풍 가자 노동조합 2018.04.27 55
2472 2018년 04월 26일 목요일 노동조합 2018.04.26 43
2471 "30년 전 처참한 노동환경, 지금도 그대로" 노동조합 2018.04.26 32
2470 남북정상회담과 노동 노동조합 2018.04.26 33
2469 2018년 04월 24일 화요일 노동조합 2018.04.24 64
2468 ‘삼성 작업환경보고서’ 갈등 촉발된 까닭은? 삼성만의 ‘이상한 관행’ 노동조합 2018.04.24 29
2467 "재벌 자녀 초고속 승진은 근로기준법 위반" 노동조합 2018.04.24 57
2466 2018년 04월 23일 월요일 노동조합 2018.04.23 43
.
전국화학섬유산업노동조합 여천NCC지회
전남 여수시 중흥동 511-2번지 전국화학섬유산업노동조합 여천NCC지회
Copyright ⓒ 2013 yncc.or.kr All rights reserved. Tel. 061)688-6045~7 Fax. 061)688-6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