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

교육선전

- 근로기준법 6조(균등한 처우)는 "사용자는 근로자에 대하여 남녀의 성(性)을 이유로 차별적 대우를 하지 못하고, 국적·신앙 또는 사회적 신분을 이유로 근로조건에 대한 차별적 처우를 하지 못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 그렇다면 재벌 총수 자녀(사회적 신분)라는 이유로 다른 입사자보다 초고속 승진을 한다면 근기법 위반일까요, 아닐까요.

- 참여연대가 23일 이런 내용의 질의를 고용노동부에 보냈습니다.

- 최근 갑질에 휩싸인 대한항공 조씨 자매를 비롯해 초고속 임원으로 무임승차한 재벌 총수 2세와 3세를 보는 국민 시선이 따가운데요.

- 경영능력이나 자질을 제대로 검증하지 않은 채 재벌 총수 자녀라는 이유만으로 기업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임원 자리로 올라가 온갖 특혜를 누리면서 사회갈등을 일으키는 주범이 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 기업분석업체 CEO스코어 조사 결과를 보면 30대 대기업 총수일가 3세와 4세들은 평균 28세에 입사해 평균 3년 뒤에는 ‘기업의 별’이라는 임원으로 초고속 승진을 하는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 노동부가 재벌 자녀 특혜에 어떤 회신을 할지 궁금합니다.

“지방선거에 여성후보 공천해 정치구조 바꾸자”

- 6·13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각 정당들의 공천 작업이 막바지에 이르고 있는데요. 한국여성단체연합·한국여성단체협의회 등 5개 여성·시민단체는 23일 성명을 내고 “여성후보를 적극 공천하라”고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 이들은 “진보와 보수를 넘어 전국의 여성들은 이번 지방선거가 최근 미투(Me Too) 운동을 통해 폭발적으로 터져 나온 여성들의 목소리에 응답하고 극심한 성차별적 사회구조와 성폭력 문화를 근본적으로 개혁할 수 있는 중요한 시험대”라고 주장했는데요.

- 이들은 “각 정당의 여성후보 공천상황은 매우 실망스럽다”며 “정치관계법과 정당의 당헌·당규에 명시된 여성후보 추천 할당 규정이 무색하리만큼 여성 공천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 특히 이들은 더불어민주당 광역단체장 후보에 여성이 한 명도 없다고 지적했는데요. 11개 지역구에서 치러지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도 여성후보 공천이 위태롭다고 덧붙였습니다.

- 이들은 “남성 중심적 기득권 정치구조 해체와 성평등한 정치실현을 위한 최소한의 정치적 의지를 유권자 앞에 보여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 미투 운동의 거센 파도에도 우리 사회가 달라지려면 아직도 넘어야 할 산이 많은 것 같군요. 정치권이 과연 정신을 차릴 수 있을까요?

위안부 피해자 최덕례 할머니 별세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최덕례 할머니가 23일 별세했습니다. 향년 97세입니다.

-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이날 “서울에 거주했던 최덕례 할머니께서 오늘 노환으로 별세했다”며 “유가족의 결정으로 모든 것을 비공개로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 최 할머니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중 생존자는 28명으로 줄었는데요. 올해에만 최 할머니를 비롯해 4명의 위안부 피해자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 정대협에 따르면 최 할머니는 1921년 태어나 일본군 위안부로 강제동원돼 고초를 겪었다고 하는데요. 유가족 결정에 따라 최 할머니 장례는 모두 비공개로 진행된다고 합니다.

- 윤미향 정대협 공동대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전국 각지에 살고 계신 할머니 방문 길에 부고를 또 전한다”며 “이제 28분 할머니가 남았다. 어이할까요?”라며 안타까움 마음을 전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68 ‘삼성 작업환경보고서’ 갈등 촉발된 까닭은? 삼성만의 ‘이상한 관행’ 노동조합 2018.04.24 13
» "재벌 자녀 초고속 승진은 근로기준법 위반" 노동조합 2018.04.24 38
2466 2018년 04월 23일 월요일 노동조합 2018.04.23 26
2465 대한항공, 1급 발암물질로 기내 식탁·의자 청소했었다 노동조합 2018.04.23 11
2464 ‘노조와해 공작’ 검찰 칼끝 어디로 향할까 노동조합 2018.04.23 18
2463 2018년 04월 19일 목요일 노동조합 2018.04.19 29
2462 '작업환경보고서' 핵심 빼고 '반쪽 공개'? 피해자들 산재 입증 어쩌나 노동조합 2018.04.19 13
2461 잊지 않겠다는 약속 노동조합 2018.04.19 40
2460 2018년 04월 17일 화요일 노동조합 2018.04.17 28
2459 최근 3년간 만성과로 산재 불승인자, 인정기준 개정에 따라 재신청 가능 노동조합 2018.04.17 12
2458 균형 노동조합 2018.04.17 27
2457 2018년 04월 12일 목요일 노동조합 2018.04.12 35
2456 포스코건설, 해외현장도 사망사고 있었다...파나마 발전소 한국인 노동자 감전사 노동조합 2018.04.12 28
2455 18세도 투표권 주세요" 기습시위에 "학생 맞냐"는 홍준표 노동조합 2018.04.12 29
2454 2018년 04월 11일 수요일 노동조합 2018.04.11 27
2453 특수고용직도 산재 인정받고 싶다 노동조합 2018.04.11 8
2452 노르웨이에서 온 편지 노동조합 2018.04.11 23
2451 2018년 04월 10일 화요일 노동조합 2018.04.10 30
2450 고용부-삼성, 작업환경보고서 제3자 공개 놓고 갈등 심화 노동조합 2018.04.10 7
2449 삼성전자 협력업체 노동자 백혈병 산재 결정 노동조합 2018.04.10 17
.
전국화학섬유산업노동조합 여천NCC지회
전남 여수시 중흥동 511-2번지 전국화학섬유산업노동조합 여천NCC지회
Copyright ⓒ 2013 yncc.or.kr All rights reserved. Tel. 061)688-6045~7 Fax. 061)688-6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