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

교육선전


  • - 10일 자유한국당 현판식 도중 교복 차림의 청소년들이 "선거연령 하향"을 촉구하며 기습시위를 벌였는데요.
    손자보를 든 청소년들이 당직자들에게 붙들려 나갈 때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웃기만 했습니다.

    -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사회주의 개헌·정책 저지 투쟁본부 현판 제막식 및 임명장 수여식'을 열었는데요.
    현판식 도중 홍준표 대표와 김문수 서울시장 예비후보 등이 현판을 가린 천을 내리는 순간 '선거연령 하향 4월 통과 촉구 청소년농성단'이 한복판으로 뛰어들었습니다.

    - 이들은 "18세에게도 투표권을 주세요"라고 적힌 손자보를 들고 "선거연령을 하향해 달라"고 외쳤는데요.

    - 당직자들은 "여기서 이러지 말라"며 청소년들을 제지했죠. 청소년들이 끌려 나가는 모습을 보며 웃는 홍 대표 모습이
    언론사 카메라에 고스란히 포착됐습니다.

    - 이후 당사 6층에서 열린 '사회주의 개헌·정책 저지' 행사에서 홍 대표는 "학교 안 가고 여기 오는 거 보니까 학생인지 아닌지"라며
    의문을 표했다는데요.

    - 자유한국당은 '학제개편'을 전제로 선거연령 하향을 개헌안에 담겠다는 입장입니다. 초등학교 입학시기를 당겨 고등학교를
     졸업하면 만 18세가 되도록 학제를 개편한 뒤 만 18세에게 선거권을 주자는 말인데요.

    - 청소년농성단은 "청소년들의 정치참여를 불허하겠다는 의도"라고 반발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보좌진협의회가 성명서 낸 까닭

    - 더불어민주당 보좌진협의회가 10일 ‘성평등 교육 필요한 언론과 보수야당, 보좌진과 국민께 사과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는데요.

    - 사연은 이렇습니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국회의원 시절 인턴비서와 함께 피감기관 지원을 받아 해외출장한 일이
    논란이 되고 있지요.

    - 그런데 보수야당과 일부 언론이 여기에 ‘여비서’ 프레임을 덧씌운 겁니다. 김성태 원내대표를 포함한 자유한국당 관계자들이
    잇따라 “여비서”라는 표현을 사용하면서 해외출장 뒤 인턴이 빠르게 승진했다는 사실을 강조하고 있는데요.

    - 조선일보는 지난 5일자 김기식 원장 관련 기사에서 ‘#여비서와 출장’ ‘#안희정 비서와 출장’이라고 해시태그를 달았습니다.

    - 피감기관 지원을 받은 해외출장이 법률·도적적으로 정당한 것인지가 중요한데, 마치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력과
    연계하는 듯한 보도를 한 건데요.

    - 더불어민주당 보좌진들은 “언론의 관음적이고 저질적인 기사를 바로잡고 보좌진의 명예를 실추시킨 행태들에 대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받아 낼 것”이라며 “성평등 인식이 결여된 언론보도와 보수야당의 행태가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한국노총 5회 김태환 노동상 수상자 공모

    - 한국노총이 다음달 18일까지 5회 김태환 노동상 수상자를 공모합니다. 한국노총은 10일 “비정규직과 특수고용 노동자의
    영원한 벗으로 남은 김태환 열사를 기리는 노동상을 개인 혹은 단체에 수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는데요.

    - 한국노총 충주지역지부 의장이었던 고 김태환씨는 2005년 5월 충주지역 특수고용 노동자들의 투쟁에 연대하다
    사측이 대체투입한 레미콘 차량에 치여 목숨을 잃었습니다. 한국노총은 고인을 기리기 위해 2013년 김태환 노동상을 제정해
    매년 개인이나 단체에 수여(2017년 제외)하고 있는데요.

    - 수상자는 △자발적 비정규 노동자 차별 철폐를 위한 실천 △내 조직 100% 조직화 이행 △김태환기념사업회 참여 및 기여
     △사회·노동 취약계층 연대 실천 정도를 반영해 선발합니다.

    - 시상식은 6월14일 ‘김태환열사 13주기 추모제’에서 열리고, 수상자에게는 상금 100만원과 상패를 수여한다네요.
    공모 신청은 이메일(mini5402@inochong.org)이나 팩스(02-6277-0077)로 하면 됩니다.

    편집부  laborto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72 2018년 04월 26일 목요일 new 노동조합 2018.04.26 7
    2471 "30년 전 처참한 노동환경, 지금도 그대로" new 노동조합 2018.04.26 3
    2470 남북정상회담과 노동 new 노동조합 2018.04.26 7
    2469 2018년 04월 24일 화요일 new 노동조합 2018.04.24 38
    2468 ‘삼성 작업환경보고서’ 갈등 촉발된 까닭은? 삼성만의 ‘이상한 관행’ new 노동조합 2018.04.24 5
    2467 "재벌 자녀 초고속 승진은 근로기준법 위반" new 노동조합 2018.04.24 25
    2466 2018년 04월 23일 월요일 노동조합 2018.04.23 18
    2465 대한항공, 1급 발암물질로 기내 식탁·의자 청소했었다 노동조합 2018.04.23 7
    2464 ‘노조와해 공작’ 검찰 칼끝 어디로 향할까 노동조합 2018.04.23 14
    2463 2018년 04월 19일 목요일 노동조합 2018.04.19 22
    2462 '작업환경보고서' 핵심 빼고 '반쪽 공개'? 피해자들 산재 입증 어쩌나 노동조합 2018.04.19 9
    2461 잊지 않겠다는 약속 노동조합 2018.04.19 37
    2460 2018년 04월 17일 화요일 노동조합 2018.04.17 24
    2459 최근 3년간 만성과로 산재 불승인자, 인정기준 개정에 따라 재신청 가능 노동조합 2018.04.17 11
    2458 균형 노동조합 2018.04.17 26
    2457 2018년 04월 12일 목요일 노동조합 2018.04.12 34
    2456 포스코건설, 해외현장도 사망사고 있었다...파나마 발전소 한국인 노동자 감전사 노동조합 2018.04.12 26
    » 18세도 투표권 주세요" 기습시위에 "학생 맞냐"는 홍준표 노동조합 2018.04.12 29
    2454 2018년 04월 11일 수요일 노동조합 2018.04.11 25
    2453 특수고용직도 산재 인정받고 싶다 노동조합 2018.04.11 8
    .
    전국화학섬유산업노동조합 여천NCC지회
    전남 여수시 중흥동 511-2번지 전국화학섬유산업노동조합 여천NCC지회
    Copyright ⓒ 2013 yncc.or.kr All rights reserved. Tel. 061)688-6045~7 Fax. 061)688-6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