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

교육선전

교육선전 매한가지

2018.02.09 10:11

노동조합 조회 수:114

 
▲ 정기훈 기자
광장에 비둘기 한 마리 잔뜩 움츠린 채 꼼짝하지 않는다. 햇볕 아래에서 추위를 피한다. 사람을 피하지 않는다. 30년 전 88서울올림픽 개회식에서 3천여마리의 비둘기가 날아올랐다. 평화의 상징이었다. 성화대에 앉았던 몇 마리가 화염 속에서 타들어 갔다. 88년 비둘기 참사로 불린다. 동물 학대 논란이 불거졌다. 오늘날 올림픽 개막식에서는 비둘기 모양 풍선 따위를 날리는 것으로 그 뜻을 짚는다. 광장에 또한 사람들이 잔뜩 움츠린 채 섰다. 언젠가 평택 칠괴동 자동차 공장에 불길이 솟았고 헬기가 날았다, 연기 자욱하던 공장 지붕에서 경찰특공대가 대테러 장비 들고 뛰었다. 옥쇄 파업이 끝났다. 버틴 사람들은 다치거나 감옥에 들어갔다. 2009년 쌍용차 사태로 불린다. 대규모 정리해고 싸움의 상징이다. 파업 이후 거액의 손해배상 청구가 뒤따랐다. 죽음이 잇따랐다. 노사합의 끝에 37명의 해고자가 공장으로 돌아갔다. 130명이 남았다. 16억원 청구서가 낙인처럼 남았다. 2018년 겨울 분수대 광장에 가만 서서 길을 물었다. 옆자리 지키던 썬코어 노동자가 묻기에 이런저런 오랜 경험담을 풀었다. 주거니 받거니 만담처럼 길었다. 처지 알아 서로 가깝다. 또 한 번 설이 가깝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73 2018년 02월 14일 수요일 노동조합 2018.02.14 29
2372 산재 근로자 10명 중 4명만 원 직장 복귀 노동조합 2018.02.14 11
2371 함께 만드는 노조하기 좋은 세상 노동조합 2018.02.14 70
2370 2018년 02월 12일 월요일 노동조합 2018.02.12 86
2369 “방사선사 20년 근무하다 백혈병…업무상 재해 맞다” 판결 노동조합 2018.02.12 17
2368 노동부와 근로복지공단의 홍보·교육·적극적 구제노력이 필요하다 노동조합 2018.02.12 15
2367 2018년 02월 09일 금요일 노동조합 2018.02.09 201
2366 '불승인 뇌심혈관계질환' 산재 재심사 길 열렸다 노동조합 2018.02.09 19
» 매한가지 노동조합 2018.02.09 114
2364 2018년 02월 08일 목요일 노동조합 2018.02.08 79
2363 초장시간 노동에 산재 은폐, 유해화학물질 부실관리까지 노동조합 2018.02.08 10
2362 이재용 출소로 본 정의, 경제학, 그리고 법 노동조합 2018.02.08 22
2361 2018년 02월 07일 수요일 노동조합 2018.02.07 41
2360 “삼성 반도체 공장의 유해성 측정 결과는 영업비밀 아냐…공개하라” 판결 노동조합 2018.02.07 4
2359 최저임금 1만원과 을의 연대, 그리고 노동조합 노동조합 2018.02.07 17
2358 2018년 02월 06일 화요일 노동조합 2018.02.06 33
2357 오산 공사장서 무인 타워크레인 '기우뚱'…"인명피해 없어" 노동조합 2018.02.06 15
2356 한국지엠 창원공장, 제2의 갑을오토텍 되나 노동조합 2018.02.06 28
2355 2018년 02월 05일 월요일 노동조합 2018.02.05 45
2354 대한항공 기내 청소원, 농약성분 소독제 중독 집단 실신 노동조합 2018.02.05 15
.
전국화학섬유산업노동조합 여천NCC지회
전남 여수시 중흥동 511-2번지 전국화학섬유산업노동조합 여천NCC지회
Copyright ⓒ 2013 yncc.or.kr All rights reserved. Tel. 061)688-6045~7 Fax. 061)688-6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