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

교육선전

- 한국지엠 창원공장에 비정규직 노조활동을 채증하는 용역경비가 동원됐다는 소식입니다.

- 5일 노동계에 따르면 이날 한국지엠 창원공장 사내협력업체였던 천보와 디에이치인더스를 대신해 세종로지스틱과 태진코퍼레이션이 업무를 시작했는데요.

- 이들 업체가 험상궂은 인상의 용역들을 채용해 현장 분위기를 험악하게 만들고 있다는군요.

- 금속노조 한국지엠창원비정규직지회는 “회사가 용역깡패를 동원해 조합원에게 욕설을 하고,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하며 도발하고 있다”며 “명백한 노조파괴 행위”라고 반발했습니다.

- 지회는 두 업체가 최근 진행한 신규채용을 거부했습니다. 임금·고용·근로조건 보장 없이 3개월짜리 단기계약직 채용에 나섰기 때문이죠.

- 조합원들은 과거 두 업체 폐업을 위장폐업으로 간주하고 공장에 남아 일을 계속하고 있는데요.

- 회사가 용역을 동원한 것은 지회 조합원들을 공장 밖으로 내몰기 위한 사전조치로 보입니다. - 갑을오토텍이 노조파괴를 위해 용역깡패를 동원한 것과 유사한 상황인데요.

- 지회는 “사장이 겉옷 가운데 구멍을 뚫고 몰래카메라를 넣어 찍다가 걸려서 압수한 상황”이라며 “신규채용과 해고를 거부하고 임금·고용·근로조건을 승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김영남 상임위원장 방남 환영”
문재인 대통령 만남 성사될까


- 북한이 지난 4일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방남할 고위급대표단을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이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 김의겸 대변인은 5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김영남 상임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대표단이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하게 된 것을 환영한다”며 “헌법상 행정수반인 김 상임위원장이 우리를 방문하는 것은 처음 있는 일로서 지금껏 방문한 북한인사 중 최고위급”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김 대변인은 “김 상임위원장의 방문은 남북관계 개선과 올림픽 성공에 대한 북한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북한이 진지하고 성의 있는 자세를 보였다”고 평가했는데요. 그는 “이를 계기로 남북 고위급 당국자 간 대화 등 다양한 소통의 기회를 준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 김영남 상임위원장 방남으로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남이 성사될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만남이 성사된다면 명칭을 뭐라고 붙여야 할지에 대해서도 눈길을 끕니다.

-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이 당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기 전 김영남 상임위원장을 만났을 때도 이름을 놓고 남북 간 의견이 엇갈렸다”고 말했는데요. 당시 남쪽은 ‘면담’, 북쪽은 ‘회담’이라고 표현했다고 합니다.

 

시민단체 '기록유출 혐의' MB 검찰 고발

- 최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생산한 대통령기록물을 퇴임 후 무단으로 유출한 사실이 드러났는데요.

- 시민단체가 이 전 대통령을 대통령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대통령기록물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는 5일 “이명박 전 대통령을 대통령기록물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는데요. 고발대상자에는 이 전 대통령과 하금열 전 대통령비서실장 외 4명이 포함됐습니다.

- 센터는 “최근 검찰이 이 전 대통령 소유 영포빌딩에서 재임 당시 청와대 문서상자를 발견했다”며 “대통령기록물 이관절차를 통하지 않고 사유물로 취급해 본인 소유 건물로 무단 유출한 것은 명백한 법률 위반”이라고 지적했는데요.

- 한국기록전문가협회도 이날 국가기록원에 공개질의서를 발송했는데요. 협회는 △유출된 기록에 대한 적극적인 회수 조치와 무단 유출 관련자에 대한 검찰 고발 여부 △유출과 회수 과정 공개 계획 △대통령기록물관리제도 개선에 대한 입장을 질의했습니다.

- 협회는 “국민 모두가 이번 대통령기록물 유출과 관련해 명확한 해답을 기다리고 있다”며 “국가기록관리 책임기관으로서 적극적이고 명확한 입장을 보여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73 2018년 02월 14일 수요일 노동조합 2018.02.14 29
2372 산재 근로자 10명 중 4명만 원 직장 복귀 노동조합 2018.02.14 11
2371 함께 만드는 노조하기 좋은 세상 노동조합 2018.02.14 70
2370 2018년 02월 12일 월요일 노동조합 2018.02.12 86
2369 “방사선사 20년 근무하다 백혈병…업무상 재해 맞다” 판결 노동조합 2018.02.12 17
2368 노동부와 근로복지공단의 홍보·교육·적극적 구제노력이 필요하다 노동조합 2018.02.12 15
2367 2018년 02월 09일 금요일 노동조합 2018.02.09 201
2366 '불승인 뇌심혈관계질환' 산재 재심사 길 열렸다 노동조합 2018.02.09 19
2365 매한가지 노동조합 2018.02.09 113
2364 2018년 02월 08일 목요일 노동조합 2018.02.08 79
2363 초장시간 노동에 산재 은폐, 유해화학물질 부실관리까지 노동조합 2018.02.08 10
2362 이재용 출소로 본 정의, 경제학, 그리고 법 노동조합 2018.02.08 22
2361 2018년 02월 07일 수요일 노동조합 2018.02.07 41
2360 “삼성 반도체 공장의 유해성 측정 결과는 영업비밀 아냐…공개하라” 판결 노동조합 2018.02.07 4
2359 최저임금 1만원과 을의 연대, 그리고 노동조합 노동조합 2018.02.07 17
2358 2018년 02월 06일 화요일 노동조합 2018.02.06 33
2357 오산 공사장서 무인 타워크레인 '기우뚱'…"인명피해 없어" 노동조합 2018.02.06 15
» 한국지엠 창원공장, 제2의 갑을오토텍 되나 노동조합 2018.02.06 28
2355 2018년 02월 05일 월요일 노동조합 2018.02.05 45
2354 대한항공 기내 청소원, 농약성분 소독제 중독 집단 실신 노동조합 2018.02.05 15
.
전국화학섬유산업노동조합 여천NCC지회
전남 여수시 중흥동 511-2번지 전국화학섬유산업노동조합 여천NCC지회
Copyright ⓒ 2013 yncc.or.kr All rights reserved. Tel. 061)688-6045~7 Fax. 061)688-6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