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

교육선전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최근 라돈이 함유된 대진침대가 연간 허용치의 최대 9배까지 방사선을 방출한다는 2차 조사 결과를 내놓은 뒤 노동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은 자연방사성 물질이라는 이유로 노동안전보건 관리 대상에서 빠져 있다.

22일 고용노동부는 “매트리스 제조업체 3곳을 긴급점검한 결과 현재는 라돈 검출 원인으로 지목된 모나자이트를 취급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원자력안전위가 모나자이트 유통경로를 확인하는 대로 관련 업체 조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른바 ‘라돈침대’ 파문이 확산하면서 노동부도 라돈 관련 대책 마련에 나선 모양새다.

사업장에서 라돈 노출 경고음은 2013년부터 울렸다. 근로복지공단은 그해 7월 라돈(또는 붕괴물질)으로 인한 폐암을 업무상질병 인정기준에 포함시켰다. 2015년에는 라돈 폐암으로 사망한 서울지하철 노동자가 산업재해를 인정받았다.

그럼에도 노동부와 환경부가 관리책임을 서로 떠넘기면서 라돈에 노출된 노동자들이 무방비 상태에 놓여 있다. 노동부는 올해 3월에야 ‘화학물질 및 물리적 인자의 노출기준’ 고시를 개정해 라돈 노출기준을 600베크렐(Bq/㎥)로 신설했다. 그전까지 실내공기질 관리법(실내공기질법)에 따라 환경부가 정한 라돈 노출 권고기준(다중이용시설 148베크렐, 주택 200베크렐)만 존재했다.

안전보건공단 산업안전보건연구원 의뢰로 ‘라돈의 직업적 노출기준 및 관리기준 마련방안’ 연구용역을 한 최은희 원광대 교수(간호학)는 “우리나라 산업안전보건법에 방사선 건강장해 예방의무는 있는데 세부 기준을 명시한 규칙은 인공방사선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고 라돈 같은 자연방사성 물질은 안전관리 기준이 없는 실정”이라며 “호흡보호구 착용과 라돈 노출 저감대책을 담은 라돈 안전보건 지침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35 2018년 10월 23일 화요일 new 노동조합 2018.10.23 10
2734 산재사망 부른 안전관리대행기관 '부실 보고서' new 노동조합 2018.10.23 6
2733 오늘을 생각한다 new 노동조합 2018.10.23 13
2732 2018년 10월 22일 월요일 new 노동조합 2018.10.22 19
2731 ‘플랫폼 일자리’ 쏟아지는데…‘노동자 안전망’ 어찌하나요 new 노동조합 2018.10.22 6
2730 파견법 시행, 그 후 20년 new 노동조합 2018.10.22 14
2729 2018년 10월 19일 금요일 노동조합 2018.10.19 33
2728 한전·자회사 무재해 포상금 잔치에 산재보험료 수백억원 감면 노동조합 2018.10.19 17
2727 조금씩 변화를 만들어 갑니다 노동조합 2018.10.19 22
2726 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노동조합 2018.10.18 52
2725 “너 같은 게 선배냐”…직장내 폭언·왕따 당한 근로자 울화통 노동조합 2018.10.18 80
2724 비정규노동 문제 해결을 위한 6대 과제 노동조합 2018.10.18 14
2723 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노동조합 2018.10.17 76
2722 자살·정신질환 산재 판정 개선이 필요하다 노동조합 2018.10.17 20
2721 혁명 이후의 혁명 노동조합 2018.10.17 46
2720 2018년 10월 15일 월요일 노동조합 2018.10.15 83
2719 한해 12명 숨져도 ‘사인 불명’…한국타이어 산재 진실은? 노동조합 2018.10.15 23
2718 막막한 길, 그러나 함께 걸으면 역사가 된다 노동조합 2018.10.15 48
2717 2018년 10월 12일 금요일 노동조합 2018.10.12 93
2716 노동자 두 번 울리는 산업재해 은폐…지난해만 1300여건 노동조합 2018.10.12 26
.
전국화학섬유산업노동조합 여천NCC지회
전남 여수시 중흥동 511-2번지 전국화학섬유산업노동조합 여천NCC지회
Copyright ⓒ 2013 yncc.or.kr All rights reserved. Tel. 061)688-6045~7 Fax. 061)688-6048